털 안빠지는 강아지, 꼬똥 드 툴레아 성격, 수명, 분양가, 주의할 점

꼬똥 드 툴레아 소개

17세기 마다가스카르에서 황실개로 알려진 꼬똥 드 툴레아는 20세기 프랑스에서 인기를 얻었습니다. 미국에서는 치료견으로도 사랑받는데, 항상 밝은 성격으로 주인을 따르는 특징이 돋보입니다.

크기와 분류

체고는 22~27cm, 몸무게는 4~7kg로 소형견에 속하지만, 말티즈나 푸들, 포메와 비교하면 조금 더 큽니다. 꼬동드툴레아는 다양한 이름으로 불립니다.

성격과 수명

밝고 친절하며 눈치가 빠르며 공격성이 없는 꼬똥드툴레아는 수명이 14~16년 정도이며 건강한 체질을 가지고 있습니다. 망막위축증과 슬개골탈구에 주의가 필요합니다.

꼬똥드툴레아의 털은 기름기 없이 건조하며 알레르기가 거의 없습니다. 털의 색깔은 화이트 베이스에 아이보리, 크림, 갈색, 회색, 검정이 섞여 다양합니다.

털빠짐과 관리

이 강아지는 털빠짐이 거의 없어 비숑보다 덜 빠르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그러나 털 관리는 어려워서 미용비와 목욕비가 다소 비쌉니다.

활발하고 에너지가 넘치며 사람을 좋아하는 꼬똥은 노는 것을 즐깁니다. 또한 눈치가 빠르고 사람의 기분을 잘 살피는 지능을 가지고 있습니다.

사회성과 분리불안

사회성이 좋아 다른 강아지들과도 잘 지내며, 공격성이 거의 없어 꼬동 드 툴레아 모임에서도 평화롭게 지낸다고 합니다. 그러나 분리불안이 생길 수 있어 사회화 훈련이 필요합니다.

비숑과 비슷한 수준의 털빠짐으로 유명한 꼬동 드 툴레아는 몸에서 나는 냄새가 적어 알레르기를 일으키지 않는 특징을 가지고 있습니다.

주의할 점

미용비용이 다소 비싸고 분양가도 높은 편이므로 입양 전에 비용 측면을 고려해야 합니다.

꼬똥 드 툴레아는 털 안빠짐과 사랑스러운 성격으로 가정에서 훌륭한 반려견이 될 것입니다. 하지만 적절한 관리와 훈련이 필요하니, 입양 전에 신중한 결정이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