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소상공인·자영업자에 에너지생활비 300억 지원

하나은행이 장기화되는 경제 한파와 겨울철 추위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자영업자 손님들을 위해 총 300억원 규모의 에너지 생활비를 지원한다고 15일 밝혔다.

희망플러스 보증부 대출 이용 고객 대상, 15만명에게 혜택

중신용 소상공인을 위한 정책금융 상품인 희망플러스 보증부 대출 이용 고객과 제조업, 외식업, 운수업, 건설업 등 경기 민감 업종 개인사업자 대출 고객 등 15만명을 지원한다. 이달부터 에너지 생활비를 1인당 최대 20만원씩 현금으로 지원한다.

은행의 자율 프로그램, 따뜻한 겨울을 위한 지원

이번 지원은 민생금융지원방안 중 은행권 공통 프로그램과는 별도로 각 은행이 자체 시행하는 자율 프로그램 일환으로 마련됐다. 하나은행은 동절기 에너지비용 증가와 고금리 지속으로 자영업 운영 여건이 더욱 어려워지는 점을 감안해 첫 번째 자율 프로그램을 소상공인의 따뜻한 겨울나기를 위한 에너지 생활비 지원으로 결정하고 이를 신속하게 추진키로 했다.

지속적인 상생금융, 그룹 미션 실천

앞서 하나은행은 지난해 노사가 뜻을 모아 300억원 규모 노사공동기금을 마련해 서민금융상품을 이용하는 고객과 고금리 취약 차주 등에 에너지 생활비를 지원한 바 있다. 올해에도 이어진 이번 지원으로 하나은행은 ‘하나만의, 꾸준하고 연속성 있는, 그래서 더욱 진정성 있는 상생금융’을 추진하고 그룹 미션인 ‘함께 성장하며 행복을 나누는 금융’을 실천한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그간 하나은행을 믿고 거래해주신 소상공인 손님들이 길고 추운 이번 겨울을 이겨내고 다시 일어설 용기를 얻도록 진심과 온기를 담아 에너지 생활비를 지원을 추진하겠다”며 “앞으로도 가맹점 통신비 지원과 경영컨설팅 등 사업에 실질적 도움이 되고 소상공인 손님들이 체감하실 수 있는 다양한 상생금융 지원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