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르세유 타로의 놀라운 역사

프랑스 예언가들이 예로부터 숭배한 마르세유 타로는 놀라운 역사와 풍부한 상징성으로 가득합니다. 여기서는 왜 이 타로가 특별한지 알아보겠습니다.

프랑스의 예언가들을 매료시킨 고대의 타로

가장 오래된 타로 중 하나인 비스콘티 스포르자 타로가 현재까지 남아있지만, 분실된 4장의 카드를 재현하고 채색한 카드도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78장의 원본이 고스란히 남아 있는 최고의 타로카드 중 하나는 프랑스의 마르세유 타로입니다.

다양한 문화의 교차로 – 마르세유의 역할

프랑스 남부 항구 도시인 마르세유는 십자군전쟁 당시 십자군의 진출로, 그리고 다양한 외래문화의 유입으로 문명의 교차로로 발전했습니다. 이 도시는 예로부터 예언가 노스트라다무스와 그의 스승 위르라쉬 마이엔스의 고향으로서도 알려져 있습니다.

종교와 예언의 유산

마르세유는 예수 그리스도 사후 박해를 피해 바다를 표류하다 모래톱에 닿았다는 전설이 있는데, 이는 막달라 마리아의 가족이 이곳에서 수도생활을 했다는 생트 봄 동굴과 연결되어 있습니다. 이로 인해 마르세유는 종교와 미스테리에 물들어 있습니다.

비전의 전수 – 마르세유 타로의 기원

타로의 지식은 스승에서 제자로 전해진 비전에 뿌리를 두고 있습니다. 초기의 타로는 주로 펜으로 그린 세밀화나 유화로 제작되었으며, 수작업으로 인쇄되었습니다. 18세기에는 스텐실 기술이 도입되면서 여러 색을 사용한 타로카드가 생산되었고, 마르세유 타로의 기본양식이 형성되었습니다.

고전과 현대의 만남 – 마르세유 타로의 부활

19세기 산업혁명 시대에는 타로에 반영된 고대 지식과 상징이 퇴색되고 단순해지는 현상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니꼴라 꽁베르의 노력으로 마르세유 타로는 새로운 생명을 불어넣었습니다. 그의 노력은 오늘날에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마르세유 타로의 가치와 미래

마르세유 타로는 그 깊은 역사와 독특한 상징성으로 많은 이들에게 영감을 주고 있습니다. 이 타로는 예언과 미스테리를 품고 있으며, 그 고유의 에너지로 많은 이들에게 인사이트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마르세유 타로를 통해 우리는 고대와 현대, 예수 그리스도 시대와 21세기의 만남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