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견 강아지 입양부터 성장까지 ‘강아지와 산다는 것’

루이와 구름이, 가족이 된 강아지들

올해 2018년, 나에게 있어서 가장 잘한 일은 루이와 구름이라는 사랑스러운 강아지들과 함께하는 것이었습니다.

평창에서 루이와 구름이를 데리고 온 날의 기억은 오랜만의 연말정리로 남아있습니다. 올해는 정말 여러 가지 일들이 있었는데, 가장 크고 중요한 사건은 바로 루이와 구름이와의 만남이었습니다.

강아지를 찾아 떠난 평창, 새로운 가족의 시작

루이와 구름이를 처음 데리고 온 날, 평창까지 가서 두 마리를 강아지 케이스 안에 안전하게 넣고 다시 집으로 오는 여정은 총 6시간이 걸렸습니다.

그런데 두 마리는 하루 만에 집에 잘 적응하고, 작은 집에서 침대에서도 편안하게 쉬고 있었습니다. 처음에는 유기견 어플인 포인핸드를 통해 루이와 구름이를 발견했는데, 그 뒤로 집에 돌아다니며 새끼강아지들과 함께 추운 겨울을 지낸 과거가 있었습니다.

그런데 한 친절한 분이 루이와 구름이를 발견하고 데려와주셔서 지금은 행복하게 함께 살고 있습니다.

강아지와의 삶, 그리고 준비

강아지를 키우기 시작하면서 예방접종, 강아지용품 구매, 건강 관리 등 다양한 것들을 생각해야 했습니다. 예방접종은 강아지의 건강을 위해 꼭 해야하는 것이지만, 비용도 생각보다 많이 들었습니다. 강아지 미용, 양치, 건강관리에 필요한 비용도 생각해야했습니다.

하지만 루이와 구름이와의 일상은 보람으로 가득하며, 이 모든 것이 두 마리를 키우는 것에 대한 결정을 후회하게 하지 않았습니다.

강아지와의 산책, 그리고 특별한 시간

강아지들과 함께한 특별한 시간은 언제나 기억에 남습니다. 한강공원에서 함께 산책하고, 눈밭에서 놀며 즐거운 순간들을 함께 나누었습니다.

강아지들과의 시간은 항상 행복하고 특별한 시간이었습니다. 루이와 구름이의 성장과 변화를 지켜보며, 함께 보낸 시간들은 영원한 추억이 되었습니다.

미래에도 함께할 강아지들의 행복한 일상

루이와 구름이와의 만남은 나에게 큰 변화와 행복을 안겨주었습니다. 두 마리와의 삶을 통해 더 많은 책임과 사랑의 의미를 배우게 되었습니다.

강아지를 키우는 것은 도전적이고 책임 있는 일이지만, 그 안에는 늘 보람과 기쁨이 함께합니다. 앞으로도 루이와 구름이와 함께하는 행복한 일상을 만들기 위해 항상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