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인(亞人) 애니메이션: 죽지 않는 소년과 인간의 역할

아인(亞人) 애니메이션: 죽지 않는 소년과 인간의 역할
아인(亞人) 애니메이션: 죽지 않는 소년과 인간의 역할

아인(亞人) 애니메이션 줄거리

아인(亞人)은 일본 애니메이션으로, 넷플릭스와 왓챠에서 시청할 수 있습니다. 이 애니메이션은 죽지 않는 다는 설정이 이 작품의 주요 토대이자 사건의 발생 원인이기도 합니다. 전체 시리즈를 처음부터 봤는데, 1기와 2기로 나뉘어져 있음을 알지 못했던 점은 간과한 부분이었습니다.

그러나 결국 전부 시청했습니다. 아인을 보면서 스토리가 점점 엉망으로 가는 느낌을 받았으며, 주인공 나카이의 존재감이 사토에 비해 상대적으로 약한 것 같았습니다.

몇몇 사람들은 재미있게 볼 수도 있겠지만, 개인적으로는 초반부터 중반까지 매우 흥미롭게 보았지만 그 이후로는 비슷한 유형의 애니메이션에 익숙해져서 그런지 조금 지루했습니다.

또한, 일본 애니메이션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착한 고구마 캐릭터들이 항상 등장하는데, 개인적으로는 이러한 고구마 캐릭터들보다 조직이나 단체에 속한 캐릭터들 중에서 비논리적이고 합리적이지 않은 판단으로 폐해를 끼치는 캐릭터들을 더 선호합니다. 아인에서도 이러한 캐릭터들이 등장합니다.

아인의 의미

그에 비해 사토의 추진력은 악당으로 표현되기는 했지만, 시원한 사이다를 마시는 느낌을 줍니다.

인간들은 아인이라는 이유 하나 때문에 아무런 위험성이 없는 아인을 사로잡아 실험체로 이용하고, 막대한 돈을 벌기 위해 죽이기까지 합니다. 솔직히 말해서 인간들은 가장 비열한 존재입니다.

나에게는 사토라는 캐릭터가 가장 매력적으로 다가왔습니다. 사토는 의도를 알 수 없게 웃는 표정과 독특한 접근 방식을 갖고 있었습니다. 또 다른 인상적인 요소는 나카이의 판단력입니다.

자신이 현재 상황에서 인간을 이길 수 있는 가능성도, 타협할 수 있는 가능성도 없다는 것을 깨달은 나카이는 시골로 숨어들어 가둬지고 있는데, 그렇다면서도 자신을 고문한 인간들에게 배려를 베풀기까지 합니다.

나카이의 행동은 큰 그림을 그리고 있다는 것을 논리적으로 드러냅니다.

아인의 몸값과 전개

주인공인 아인은 평범한 학교 생활 중 교통사고로 인해 죽지 않는다는 자신의 특성을 깨닫게 됩니다. 그 이후로는 그 사건을 목격한 친구들에게서 외면당하게 됩니다.

게다가 정부는 아인을 포상금을 걸고 사냥하며, 아인의 몸값을 노리는 사람들로부터 계속해서 추격을 받습니다. 이러한 상황은 인간들의 비열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1기까지는 정말로 흥미로웠습니다. 그러나 2기부터는 집중이 흐려졌습니다. 전개는 비교적 빠른 편이지만, 아인이 너무 많이 등장한다는 점과 나카이가 특별한 존재가 아니라는 점, 그리고 나카이의 판단이 기계적으로 보인다는 점이 약간 아쉬웠습니다.

이러한 점에서 나카이처럼 살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많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아인의 평가와 클라이막스

아인의 행동은 지나치게 과격하고 폭력적인 저항이자 권리 추구의 행위로 비판받아야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전에는 인간들이 아인들을 벌레처럼 취급했습니다. 아인을 도우려는 아인들도 있었지만, 그들 중에서도 결정적인 순간에는 버리기도 했습니다.

그 중에서 나카이는 중립적인 인물로 어느 쪽에도 끼어들지 않으려고 합니다. 아마도 대부분의 아인들은 나카이처럼 살고 싶어할 것입니다. 인간들은 아인을 처음부터 생포하며 가혹한 고문을 가합니다. 당연히 아인은 정부나 인간에 대한 저항심과 증오심을 품게 됩니다.

2기에서는 흥미로운 담배매니아 캐릭터도 등장하며, 사토의 움직임이 가장 재미있습니다. 다른 캐릭터들은 답답하거나 존재감이 없는 경우도 많았습니다. 중반 이후에는 다른 나라의 개입이 있고, 비밀 단체도 등장합니다. 전개가 조금 느려져서 일단은 여기까지 스톱하고 나중에 감상평을 작성하려고 합니다.

클라이막스는 대전투 장면이 예상되어 전체적인 내용에 대한 감상평은 이 정도로 충분하다고 생각합니다. 전투 장면은 중간 중간에 사토가 총을 들고 나타났을 때 가장 흥미로웠으며, 검은 인간이 등장할 때는 재미가 없어졌습니다.

검은 인간은 죽지 않는 아인의 유령과도 같은 존재이지만, 영화에서는 검은 인간보다는 사토가 자신이 죽지 않는다는 점을 최대한 활용하여 전투를 벌입니다. 사토는 총으로 자신을 부상시키면 자살하고 다시 부활하여 전투를 이어나갑니다.

검은 인간을 활용하는 것보다는 사토의 전투력이 더 높은데, 아인이 죽지 않는다는 점을 감안하면 검은 인간을 불러내는 것이 어려운 일인 것 같습니다.

또한, 조직에 대해서도 언급해야 할 내용이 있습니다. 어느 나라에서나 정부와 기업은 서로 이익이 맞다면 적극적으로 협력합니다. 비록 그것이 불법이라고 하더라도, 이익이 있다면 그것을 수행합니다.

아인에서도 정부는 국민들에게 사실을 숨기고 비인간적인 실험을 지속합니다. 어디에나 쓰레기 같은 존재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아인이라는 이유만으로 아인의 행동이 폭력적이고 과격한 저항과 권리 추구의 행위인 것은 비판받아야 할 행위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그 이전에는 인간들이 아인들을 벌레처럼 취급합니다.

인간을 돕는 아인도 있지만, 그 아인들 역시 결정적인 순간에는 버려지려고 합니다. 그 중에서 나카이는 중립적인 캐릭터로 어느 쪽에도 개입하고 싶지 않은 인물입니다. 아마도 대부분의 아인들이 나카이처럼 살고 싶어하는 것이 아인들의 공통된 생각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전체적으로 재미있게 시청한 애니메이션이었지만, 스토리가 넓고 다루지 못한 부분이 있어 아쉬웠습니다. 모든 것을 일으켜 놓고 전쟁만 하면 된다면 왜 처음부터 침투하지 않았을까요?

고구마 캐릭터들도 많이 등장했습니다. 아인을 좋아하는 사람도 있을 것입니다. 기회가 된다면 영화도 시청해보는 것도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사토 타케루의 등장으로 높은 재미를 기대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아인이 죽지 않는다면 산신령처럼 존재할 수도 있지만, 왜 처음부터 아인을 벌레처럼 취급했는지 이해할 수 없습니다.

아인과 인간을 구분하려면 죽어야 한다는 점도 생각해봐야 합니다. 또한, 아인은 전 세계에 48명밖에 없다고 하지만, 작품에서는 상당히 많은 아인이 등장합니다.

개인적으로 재미있게 시청한 작품이지만, 스토리가 넓게 펼쳐지면서 해결되지 않는 부분이 있어 아쉽습니다. 이런 작품에서는 평범해보이는 외모의 캐릭터가 날뛰거나, 약간 독특한 느낌이 있는 경우에 조금 더 강하게 다가오는 것 같습니다.

아인에 대한 평가, 사토의 인상, 담배 아저씨 등 여러 요소가 작품을 더욱 흥미롭게 만들었습니다. 그러나 하얀 옷을 입은 정부 관계자는 조금 기분 나쁘게 느껴졌습니다. 그의 머리카락이 흰색이라서 염색했는지 탈색했는지는 알 수 없지만, 이런 장르에서는 현실적인 요소를 더 많이 보여주는 것 같습니다.

스토리 후반부에서는 철학적인 내용이 다루어져 더욱 흥미로웠습니다. 영화 아인도 있으니 기회가 된다면 시청하는 것도 추천합니다. 사토 타케루의 출현으로 높은 재미를 기대할 수 있을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