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체국 비갱신 암보험 – 보험료 상승 없는 선택, 장단점 비교 분석!

우체국 비갱신 암보험 – 보험료 상승 없는 선택, 장단점 비교 분석!

암은 매년 많은 사람들을 애로시키고 있습니다. 특히 가족이 암에 걸렸을 때 그 진료비와 생활비 등은 큰 부담이 됩니다. 이를 대비하기 위해 암보험이 필요합니다.

하지만 보험료 상승으로 인한 부담으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보험 가입을 망설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우체국에서는 이러한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비갱신 암보험을 출시하였습니다. 이 보험은 보험 기간 내에 보험료가 일정하게 유지되며, 가격 안정성이 뛰어납니다. 이번에는 우체국 비갱신 암보험에 대해 자세히 살펴보겠습니다.

우체국 비갱신 암보험 가입 조건

우체국 비갱신 암보험은 스마트보험 전용 가입 상품으로 30년 동안 보험료가 오르지 않습니다. 또한 가입한 보험금은 끝까지 유지됩니다. 이러한 점에서 보면 비갱신 암보험은 가격 안정성이 뛰어나다고 할 수 있습니다.

보험료는 월납, 분기납, 반기납, 연납 중에서 선택 가능합니다. 암진단금 및 항암치료, 항암방사선비용 등 종합적인 보장을 받을 수 있으며, 가입 시 일반암 3천만원, 고액암 진단 시 6천만원까지 보장됩니다.

우체국 비갱신 암보험의 보장 내용

우체국 온라인 암보험은 우리가족 암보험, 우체국 우리가족 암보험, 일반형 1종 갱신형, 일반형 2종 비갱신형, 실버형 3종 갱신형으로 구분됩니다. 가입한도는 1구좌(0.5구좌 단위)입니다.

일반형 1종 갱신형의 가입나이는 0~65세까지이며, 보험기간은 10년 만기로 종신 갱신이 가능합니다.

일반형 2종 비갱신형

일반형 2종 비갱신형은 100세 만기로 050세의 경우 5, 10, 15, 20, 30년납, 51~60세의 경우 5, 10, 15, 20년납, 60~65세의 경우 5, 10, 15년납입니다.

이 암보장 특약 2007 1종은 이차암보장 개시일 이후 최초 1회에 한해서 3천만원까지 보장받을 수 있습니다.

무배당 이차암보장 특약 2007 2종은 암보장 개시일 이후 최초의 암으로 진단이 확정되었을 때 최초 1회에 한해서 보장받을 수 있습니다. 또한 암 진단 생활비는 보험계약일부터 1년 미만 시에는 매월 25만원 60회, 보험계약일부터 1년 이상 시에는 매월 50만원 60회로 지급됩니다.

보험기간이 끝날 때까지 살아 있다면 건강 관리자금 50만원을 지급받을 수 있습니다.

지정 대리 청구 서비스 특약 2007은 보험금을 직접 청구할 수 없는 특별한 사정이 있을 경우, 미리 지정된 지정 대리 청구인(배우자 또는 3촌 이내의 친족)이 해당 보험금(사망보험금 제외)을 청구 및 수령할 수 있습니다.

우체국 비갱신 암보험의 장단점은 무엇일까요?

우체국 비갱신 암보험의 가장 큰 장점은 보험료가 오르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이를 통해 보험금을 계획적으로 받을 수 있으며, 가격 안정성이 뛰어나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또한, 암 진단금 및 항암치료, 항암방사선비용 등 종합적인 보장을 받을 수 있습니다. 우체국 비갱신 암보험의 가입 요건도 상대적으로 낮은 나이에서 가입이 가능하며, 가입한도도 1구좌(0.5구좌 단위)로 유연하게 조절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비갱신 암보험의 경우 가격 안정성이 높다는 것은 장점이 있지만, 보험료가 갱신형에 비해 처음부터 높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또한 보험금이 일반암 3천만원, 고액암 진단 시 6천만원까지로 한정되어 있다는 점이 비갱신 암보험의 한계점입니다.

또한, 우체국 비갱신 암보험의 가입 요건이 일반적인 암보험보다 더 엄격합니다. 이에 따라 건강 검진 등의 과정을 거쳐 가입해야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나, 우체국 비갱신 암보험은 안정적인 가격으로 종합적인 보장을 받을 수 있는 점이 큰 장점입니다. 또한, 암 진단 시 발생하는 경제적 부담을 덜어줄 수 있으며, 가족 및 주변인의 암 진단 시 보장을 받을 수 있다는 점도 큰 장점입니다.

따라서, 비갱신 암보험은 암 진단 시 발생하는 경제적 부담을 덜어줄 수 있는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으며, 우체국 비갱신 암보험은 안정적인 가격과 종합적인 보장으로 많은 분들에게 추천할 만한 암보험 상품입니다.